본문 바로가기
  • 안녕하세요. 하고싶은게 비행인 사람입니다.
  • 꿈꾸는 것을 좋아하구요.
  • 반드시 성공합니다.
💾 취미생활/국내여행

(🚲 자전거여행) 부산에서 인천까지 국토종주 - 2일차 (이화령)

by 하고싶은게비행 2020. 5. 7.

안녕하세요.

하고싶은게 비행✈ 인 사람입니다. 

 

첫 번째 날..

나름 마무리 잘 지었습니다. 

물론 그 날 저녁

아무것도 안 보이는 곳에서

타이어가 터져가지고

바로 뜯어서 떼우가 나서 달리긴 했지만... ㅎㅎ

 

나름 잘 마무리 되었죠. 

 

잠은 면 사무소에서 잤는데

시끄럽고 추워서 잘 못잔터라

일찍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바로 !!

짐을 줄이러 편의점에 갔습니다. 

편의점에서 필요 없는 것들을 그냥 집으로 보내버렸어요. 

 

(🚲 자전거여행) 시도 1

(🚲 자전거여행) 시도 2

(🚲 자전거여행) 국토종주 준비물

(🚲 자전거여행) 국토종주 1일차

(🚲 자전거여행) 국토종주 2일차 - 이화령

(🚲 자전거여행) 국토종주 3일차

(🚲 자전거여행) 국토종주 4일차

(🚲 자전거여행) 국토종주를 마치고

 


1. 택배를 보내고 아침식사

 

 

배가 너무 고팠는데... 

일단 편의점이다 보니 그래도 맛있는 도시락이 있더군요. 

아침부터 배불리 먹어서 확실히 기분이 좋았고

무엇보다 좋았던 것은

처음으로 2일차가 있었다는 거에요.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 아침 일찍이라 발가락이 얼 것 같애

4대강 사업으로 만들어진 자전거 도로라고 알고 있어요. 

그러니 대부분 강 근처에 자전거 도로가 있고

안개가 자욱합니다. 

당시 11월 초에 자전거를 탔는데..

진짜 새벽에는 발가락이 얼어버릴 것 같더라구요. 

양말을 두 겹을 신었는데도 그렇게 발이 시려웠어요. 

 

나중에 해가 뜨니깐 이제 안개가 사라져서 좀 나았는데... 

 

 

 

3. 이화령 들어가는 길 맛있는 식사

예전부터 친구에게 들었던 것은 이화령 이었습니다. 

너무 높아서 어렵다 라고이야기를 들었거든요. 

이화령 한 번 타면 다른 것들은 다 쉽다고 이야기 할 정도였어요. 

 

그래도 열심히 했으니깐 어렵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올라갔습니다. 

 

 

 

가는 길은 정말 너무 좋았어요. 

 

상주 상풍교? 

에서 아버지와 아들이 같이 자전거를 타고 왔었는데

그 둘을 보니 참 좋더라구요. 

 

 

이화령을 들어가기 전,

식당이 있어서 들어갔더니..

하 여기도 진짜 맛있더라구요. 

국물이랑 밥이랑 더 줄테니 먹으라고.

하... 

개꿀맛

 

거기서 말씀하시는게

이화령을 기준으로

넘을거면 지금 당장 가야한다. 중간에 쉴 곳은 없다. 라고 이야기 하더군요. 

아니면 여기서 쉬다가 가야한다고 하는데

스케쥴 짠게 있다보니

넘어가기로 하였습니다. 

 

 

 

 

 

4. 이화령

 

일단 이화령 가는 길 자체는 정말로 이뻐요. 

가면서 생각한게

벚꽃필때쯤 오면 정말 좋겠다 

이거였거든요.

꼭 3월쯤에 다시 오자 했는데...

아직 안 하고 있습니다. 

 

 

 

 

 

 

 

 

이화령 올라가는 길

열심히 올라가다보니 

어떤 아저씨랑 속도가 맞더라구요. 

 

 

그 아저씨가 저보고

"어디서 오셨어요~"

"부산에서 올라오는 길이에요~"

"아이고 우리 딸이 타는 자전거랑 같은 자전거 타네~"

"아 그렇군요... ㅎㅎ 안 힘드세요?"

"힘들지~ 오늘 왕복 두 번 하는 중인데"

"....도대체 자전거 무슨 재미로 타시는거에요?"

 

솔직히 이때까지만 해도 자전거 타는 재미가 뭔지 모르겠더라구요.

힘든데...??

 

 

 

 

 

 

 

 

아저씨들이 동행이 있어서

저보고

수안보 온천가서 같이 놀자고 하시더군요. 

치킨집 있다고

 

네~ 했는데...

 

가다가 제 자전거 타이어 터져가지고 그거 떼운다고 아저씨들 놓치고...

 

 

저는 혼자 모텔방 잡고 치킨 시켜서 잠을 잤네요. 

 

 

 


정리하자면,

이화령 고개 자체는 크게 힘들지 않아요. 

오히려 임도 올라가는게 훨씬 힘들어요. 

이화령은 올라가면서 한 번도 안 걷고

끝까지 타고 올라갔거든요. 

 

진짜 생각보다 많이 안 힘들어요. 

 

그리고 가는 길이 정말 이쁘니

주변을 구경하면서 올라가면 좋아요. 

 

 

 

잘하고 계시고

좋은 결과 나올 거에요.

항상 열심히 하시는거 알고 있어요.

 

728x90
반응형

댓글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