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안녕하세요. 하고싶은게 비행인 사람입니다.
  • 꿈꾸는 것을 좋아하구요.
  • 반드시 성공합니다.
✈ 비행과 공부/비행이론

비행일기 - 오랜만에 타는 옆싯!

by 하고싶은게비행 2020. 3. 31.

항공업계가 많이 침체되어 있고

COVID-19는 난리가 났네요. 

 

비행을 앞으로 할 수 있을까? 없을까? 에 대한 고민이

이제는

비행을 해도 될까? 하면 안 될까?

의 고민으로 바뀌어 갈 때인 것 같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랬고

그러한 이유로 여기까지만 하고 상황이 나아지면 오겠다고 하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습니다.

 

물론 현직 라인 기장, 부기장님들 께서는 

그런 고민을 할 수 없겠지만

학생의 입장으로써는 이렇게 할 수 밖에 없나 봅니다.

 

정말 한 두푼짜리 비행이 아니다 보니 고민을 참 많이 하게 되는데

비싼 마음만큼

비행을 좋아하는 것도 어쩔 수가 없네요.

그런 마음으로 이렇게 남아 계속 비행을 하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한 비행

 

이 곳의 날씨는 역시... 난리구나 하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나갈 때는 

바람이 4kts 정도밖에 안 됐는데

 

택시하면서 봤더니 

Windsock 이 두 개 정도 펼쳐져 있었네요

 

좋구나 ~ 

하면서 첫 랜딩을 도는데

이건...절대로

절대로 

Wind calm 이 아냐..

 

windsock 은 분명 저렇게 서 있는데 wind calm 은 어떻게 나오는건지

종종 이해가 안 될 때가...

 

처음 랜딩은 대각선 앞쪽에서 gust 맞아서 그냥 go-around

(비행은 무조건 안전 제일!)

 

그 다음부터 랜딩을 다시 시작했죠. 

 

 

 

코로나 때문에

비행 하면서도 쓰는 마스크..

귀가 너무 아파요 ㅠㅠ

Final Approach 중입니다

오랜만에 해도 

approach 가 너무 안정적이었다는 것에 대만족 !

 

 

 

 

 

 

비행을 전혀 모를 때와 

비행을 알아 가면서 바뀐 하나는

정말

Visual 로 비행하는것이 얼마나 좋은것인가 인 것 같네요.

모든 Stage 중에서 IR(계기비행) 이 가장 쉽고 좋았고 

또 왠지 내가 정말 비행한다는 느낌을 받았지만

 

역시나 재미는 Visual 로 하는 랜딩인 것 같네요.

 

 

오랜만에 해도 긴장하지 않고

손에 힘을 쫙 뺀 것은 너무 좋았고

 

내릴 때 Wind correction도 너무 잘 했다는 걸까요?

뜨고 나서부터 wind 가

15 Gust 19 이렇게 됐었는데

 

안전 측면에서는 이러면 안 되지만

역시 비행은

바람이 불 때

터뷸런스가 있을 때 

하는 비행이 정말 제일 재밌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른 또 비행하고 싶지만

 

이 곳은

이제

통행제한이 될 것 같습니다

 

 

 

 

심심한 미국에서  

 

 

 

 

728x90
반응형

댓글13